본문 바로가기

들공부

흰두교

코딱지2011.07.14 03:01조회 수 477추천 수 16댓글 0

    • 글자 크기
힌두교 [─敎, Hinduism]  

요약
인도에서 고대부터 전해 내려오는 바라문교(婆羅門敎)가 복잡한 민간신앙을 섭취하여 발전한 종교.
  
↑ 목욕하는 힌두교 순례자들 / 힌두교도에서는 이 강물에 목욕재계하면 모든 죄를 면할 수 있으며, 죽은 뒤에 이 강물에 뼛가루를 흘려보내면 극락에 갈 수 있다고 믿고 있다. 갠지스강 유역에는 연간 100만 이상의 순례자가 찾아든다.
  
본문
인도교(印度敎)라고도 한다. 힌두교를 범인도교라 함은 힌두(Hindū)는 인더스강의 산스크리트 명칭‘신두(Sindhu:大河)’에서 유래한 것으로, 인도와 동일한 어원을 갖기 때문이다. 이러한 관점에서는 BC 2500년경의 인더스 문명에까지 소급될 수 있으며, 아리안족의 침입(BC 2000∼BC 1500?) 이후 형성된 바라문교를 포함한다. 그러나 좁은 의미로는 아리안 계통의 바라문교가 인도 토착의 민간신앙과 융합하고, 불교 등의 영향을 받으면서 300년경부터 종파의 형태를 정비하여 현대 인도인의 신앙 형태를 이루고 있다. 이같이 오랜 세월에 걸쳐 형성되었기 때문에 특정한 교조와 체계를 갖고 있지 않으며, 다양한 신화 ·성전(聖典)전설 ·의례 ·제도 ·관습을 포함하고 있다.

이러한 다양성을 통일하여 하나의 종교로서의 구체적인 기능을 가능케 하는 것은 카스트 제도이다. 이의 기원은 바라문에 규정된 사성(四姓:브라만 ·크샤트리아 ·바이샤 ·수드라) 제도이지만, 역사적으로 다양하게 변천하여 현대의 카스트 제도에는 종족 ·직업 ·종교적인 제조건이 복잡하게 얽혀 있다. 따라서 인도인의 종교생활과 사회생활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그러므로 인도인은 힌두교로 태어난다고 하며 카스트 제도에는 엄격하지만 신앙에는 상당히 관용적이다.
고대 바라문교와의 차이점으로는, 바라문교가 베다에 근거하여 희생제를 중심으로 하며 신전이나 신상(神像)이 없이 자연신을 숭배하는 데 비하여, 힌두교에서는 신전 ·신상이 예배의 대상이 되고 인격신이 신앙된다는 점이다. 또한 공희(供犧)를 반대하여 육식이 금지되고 있다.

힌두교의 근본 경전은 베다 ·《우파니샤드》이며 그 외에도 《브라마나》 《수트라》 등의 문헌이 있는데, 이 모든 것들은 인도의 종교적 ·사회적 이념의 원천이 되고 있다. 또한 경전에 준하는 것으로 《마하바라타》 《라마야나》(라마의 기행)의 2대 서사시가 유명한데, 특히 전자의 일부인 《바가바드 기타》는 널리 애창되고 있다. 이 외에 《푸라나》 《탄트라》 《아가마》 《상히타》 등이 힌두교 각 파에서 존중되고 있다.

힌두교는 바라문교에서 많은 신관(神觀) ·신화를 계승하고 있기 때문에 다신교 같아 보이지만, 신들의 배후에 유일한 최고자를 설정하고 그 신들을 최고신의 현현(顯現:權化)이라고 하여 교묘히 통일시키고 있는 점에서 일신교적 형태를 취하고 있다. 《푸라나》 문헌 등에 나타나는 트리무르티(三神一體)가 그 좋은 예이다. 이는 별도의 기원에 속하는 우주창조신 브라마, 유지신(維持神) 비슈누, 파괴신 시바의 세 신을 일체로 하여 최고의 실재원리로 삼는 것이다. 그 중 비슈누와 시바를 숭배하는 사람들이 힌두교의 대종파를 형성하였다. 비슈누파는 학문적 성격이 강하며, 비교적 사회의 상층부에 속한다. 비슈누는 인간과 동물의 모습으로 지상에 출현하는 것으로 신앙되고, 비슈누의 10권화(權化) 중의 라마와 크리슈나는 2대 서사시의 영웅이며, 이에 따라 비슈누파는 라마파와 크리슈나파로 나뉘었다.

비슈누파에 비하여 시바파는 사회 하층부에 세력이 있으며, 수행자의 고행 ·주술, 열광적인 제의(祭儀)가 특색이다. 또한 인도에서는 예부터 신비(神妃) 숭배가 성하여 브라마에게는 시라스바티(辯才天), 비슈누에게는 라크슈미(吉祥天)가 배우 여신으로 간주되며, 시바신의 배우 여신으로는 두르가 ·파르바티 ·우마 ·칼리 등 많은 이명이 있다. 이들 여신을 샤크티(여성적 창조력)라고 하며, 이들을 숭배하는 샤크티파도 있다.

힌두교의 특징적인 사상은 윤회(輪廻)와 업(業), 해탈(解脫)의 길, 도덕적 행위의 중시, 경건한 신앙으로 요약할 수 있다. 윤회와 업 사상은 민간신앙을 채용한 것으로 이미 고(古)우파니샤드에 보이며, 《마하바라타》에 이르러 특별히 강조되고 있다. 이러한 사상은 인도인의 도덕관념을 키웠지만, 한편으로는 숙명론을 심어줌으로써 사회발전을 저해하는 한 요인이 되기도 하였다. 또한 인간의 사후 운명에 대해서도 깊은 성찰이 있었다. 신들도 업의 속박에서 벗어나는 것은 곤란한 일이었다. 그러한 속박에서 해탈하는 방법으로서, 출가 유행(遊行)의 생활과 고행 또는 요가가 교설되었다. 고행은 주로 육체의 수련이며, 요가는 정신의 통일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었다.

힌두교 사회에 있어 도덕관념의 기초는 바라문교의 법전에 규정되어 있는 달마(법 ·의무)이다. 4성(계급)제도와 4생활기(學生 ·家住 ·林住 ·遊行期)가 중심으로서, 자기가 소속하는 카스트에 따를 의무의 수행이 강조되었다. 최고신에 대한 바크티(信愛)와 그 은총은 능력 ·성별 ·직업 ·계급 여하에 관계없이 일반 민중의 구제를 위하여 가르쳐진 것이다. 또한 힌두교는 이슬람교 및 그리스도교와 접촉하여 여러 가지 영향을 받아, 근세에는 브라마 사마즈(1828년 창립), 아리아 사마즈(1875년 창립) 등의 종교개혁운동이 일어났다. 특히 비베카난다(1863∼1902)에 의한 라마크리슈나 교단(1897년 창립)은 모든 종교가 하나로 귀일(歸一)한다고 하여 보편주의적 종교관을 보여주고 있으며, 세계적으로 많은 신자를 가지고 있다.
[출처] 힌두교 [─敎, Hinduism ]



인도에서 시작된 종교입니다.
인도교(印度敎)라고도 한다. 힌두교를 범인도교라 함은 힌두(Hind )는 인더스강의 산스크리트 명칭‘신두(Sindhu:大河)’에서 유래한 것으로, 인도와 동일한 어원을 갖기 때문입니다.



참고

‘힌두’라는 말은 ‘인도’라는 말과 같다. 지금 인더스 강 지역을 옛날에 ‘신두’라고 하였는데, 여기서 인디아·인더스·힌두 등의 말이 파생했다. 힌두교란 인도에서 발생한 종교라 할 수 있는데, 그 중에서 베다의 권위를 인정하는 전통적 종교만을 일컬어 힌두교라 한다. 지금 인도인 80% 이상이 따르며, 네팔인 거의 전부가 힌두교인이다.

  힌두교는 다른 종교와 달리 창시자가 없다. 이 말은 힌두교가 현존하는 세계 종교 중에 가장 오래되고 복잡한 종교라는 뜻이다.
    • 글자 크기
히레사케 흉년에 윤달.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2030 들공부 寮舍요사 2011.06.16 495
2029 들공부 惡 미워할 오, 2010.11.07 944
2028 들공부 嶺東八景영동팔경 關東八景관동팔경 2013.12.11 418
2027 들공부 歷史역사 2012.04.01 409
2026 들공부 老 늙을 노(로)6 2009.09.28 2468
2025 들공부 勞心焦思 2009.04.09 640
2024 들공부 히레사케 2010.11.09 646
들공부 흰두교 2011.07.14 477
2022 자연체험 흉년에 윤달. 2007.10.24 600
2021 들공부 휴일이 사람에게 주어진 것이지, 사람이 휴일에 주어진 것은 아니다 2011.04.05 413
2020 들공부 훈계는 온화함으로 하라 2011.01.22 459
2019 들공부 후집[제69장/전쟁터에도 세월이 흐르면 국화가 핀다.] 2010.10.01 391
2018 들공부 후집[제124장 깨달음이 없으면 참맛도 없다.] 2010.11.17 342
2017 들공부 후집[97장/죽은 후의 모습을 생각해 보라.] 2010.10.20 445
2016 들공부 후집[96장/은자(隱者)는 유유자적하는데 멋이 있다.] 2010.10.20 470
2015 들공부 후집[95장/마음이 비면 외경도 비게 된다.] 2010.10.20 450
2014 들공부 후집[94장/주체성을 가져라.] 2010.10.20 340
2013 들공부 후집[93장/꾸미지 않은 것이 아름답다.] 2010.10.20 503
2012 들공부 후집[92장/자연과 하나됨이 최고의 경지이다.] 2010.10.20 419
2011 들공부 후집[91장/자신을 제어할 수 있어야 한다.]/ 2010.10.20 476
2010 들공부 후집[90장/정신은 사물에 부딪혀 나타난다.] 2010.10.15 460
2009 들공부 후집[89장/온갖 시름을 다 버려라.] 2010.10.15 512
2008 들공부 후집[88장/깨닫지 못하면 절간도 속세이다.] 2010.10.15 445
2007 들공부 후집[87장/ 모든 것은 정신과 생각에 달려있다.] 2010.10.15 386
2006 들공부 후집[86장/진리를 깨달으면 모두가 한결같다.] 2010.10.15 464
2005 들공부 후집[85장/진리는 환상속에서 구한다. ] 2010.10.10 420
2004 들공부 후집[84장/마음에는 하나의 참된 경지가 있다.] 2010.10.10 347
2003 들공부 후집[83장/본성이 맑으면 심신을 건강하게 길러나간다. ] 2010.10.10 382
2002 들공부 후집[82장/자연 그대로의 것이라야 참된 묘미를 나타낸다.] 2010.10.08 346
2001 들공부 후집[80장/인정을 모두 안 다음에는 그저 머리만 끄덕일 뿐이다.] 2010.10.05 380
이전 1 2 3 4 5 6 7 8 9 10... 68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