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들공부

후집[96장/은자(隱者)는 유유자적하는데 멋이 있다.]

코딱지2010.10.20 13:18조회 수 470추천 수 41댓글 0

    • 글자 크기

채근담(菜根譚)후집

후집[96장/은자(隱者)는 유유자적하는데 멋이 있다.]

幽人淸事  總在自適
유인청사  재재자적

故  酒以不勸  爲歡  棋以不爭  爲勝
고  주이불권  위환  기이부쟁  위승

笛以無腔  爲適  琴以無絃  爲高
적이무강  위적  금이무현  위고

會以不期約  爲眞率  客以不迎送  爲坦夷
회의불기약  위진솔  객이불영송  위탄이

若一牽文泥跡  便落塵世苦海矣
약일견문니적  변락진세고해의


은자(隱者)의 맑은 흥취는 모두가 자적하는 데에 있다.

그러므로 술은 권하지 않는 것으로 즐거움을 삼고,
바둑은 다투지 않는 것으로 이김을 삼고,

피리는 구멍이 없는 것으로 적당함을 삼고,
거문고는 줄이 없는 것으로 고상함을 삼고,

만남은 기약하지 않는 것으로 참됨을 삼고,
손님은 마중하거나 전송하지 않는 것으로 편안함을 삼는 도다.

만약 일단 겉치레에 사로잡히고 형식에 얽매인다면
문득 속세의 고해에 떨어지고 말리라.



[해설]

숨어서 사는 사람은 남과 이해 득실을 따질 일이 없으니
무슨 형식적인 굴레에 얽매일 까닭이 없습니다.
진실한 마음 그대로면 족할 뿐 형식을 차리는 것이
번거롭고 폐스럽고 욕되고 거짓되기가 쉽기 때문입니다.
제 마음과 제 분수에 맡겨서 자연에 융합하는 것이
은자의 맑은 흥취입니다.



    • 글자 크기
후집[97장/죽은 후의 모습을 생각해 보라.] 후집[95장/마음이 비면 외경도 비게 된다.]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2030 들공부 寮舍요사 2011.06.16 495
2029 들공부 惡 미워할 오, 2010.11.07 944
2028 들공부 嶺東八景영동팔경 關東八景관동팔경 2013.12.11 418
2027 들공부 歷史역사 2012.04.01 409
2026 들공부 老 늙을 노(로)6 2009.09.28 2468
2025 들공부 勞心焦思 2009.04.09 640
2024 들공부 히레사케 2010.11.09 646
2023 들공부 흰두교 2011.07.14 477
2022 자연체험 흉년에 윤달. 2007.10.24 600
2021 들공부 휴일이 사람에게 주어진 것이지, 사람이 휴일에 주어진 것은 아니다 2011.04.05 413
2020 들공부 훈계는 온화함으로 하라 2011.01.22 459
2019 들공부 후집[제69장/전쟁터에도 세월이 흐르면 국화가 핀다.] 2010.10.01 391
2018 들공부 후집[제124장 깨달음이 없으면 참맛도 없다.] 2010.11.17 342
2017 들공부 후집[97장/죽은 후의 모습을 생각해 보라.] 2010.10.20 445
들공부 후집[96장/은자(隱者)는 유유자적하는데 멋이 있다.] 2010.10.20 470
2015 들공부 후집[95장/마음이 비면 외경도 비게 된다.] 2010.10.20 450
2014 들공부 후집[94장/주체성을 가져라.] 2010.10.20 340
2013 들공부 후집[93장/꾸미지 않은 것이 아름답다.] 2010.10.20 503
2012 들공부 후집[92장/자연과 하나됨이 최고의 경지이다.] 2010.10.20 419
2011 들공부 후집[91장/자신을 제어할 수 있어야 한다.]/ 2010.10.20 476
2010 들공부 후집[90장/정신은 사물에 부딪혀 나타난다.] 2010.10.15 460
2009 들공부 후집[89장/온갖 시름을 다 버려라.] 2010.10.15 512
2008 들공부 후집[88장/깨닫지 못하면 절간도 속세이다.] 2010.10.15 445
2007 들공부 후집[87장/ 모든 것은 정신과 생각에 달려있다.] 2010.10.15 386
2006 들공부 후집[86장/진리를 깨달으면 모두가 한결같다.] 2010.10.15 464
2005 들공부 후집[85장/진리는 환상속에서 구한다. ] 2010.10.10 420
2004 들공부 후집[84장/마음에는 하나의 참된 경지가 있다.] 2010.10.10 347
2003 들공부 후집[83장/본성이 맑으면 심신을 건강하게 길러나간다. ] 2010.10.10 382
2002 들공부 후집[82장/자연 그대로의 것이라야 참된 묘미를 나타낸다.] 2010.10.08 346
2001 들공부 후집[80장/인정을 모두 안 다음에는 그저 머리만 끄덕일 뿐이다.] 2010.10.05 380
이전 1 2 3 4 5 6 7 8 9 10... 68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