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들공부

돌튼 셰퍼, 안타까운 사연 듣고 3시간30분 운전해 배달

코딱지2018.10.23 10:45조회 수 54댓글 0

    • 글자 크기
시한부 암환자 위해 360km 피자 배달 美 10대 청년 '감동'
류강훈 입력 2018.10.23. 08:38댓글 0개
자동요약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의 호스피스 병동에서 마지막 생을 정리하고 있는 과거의 단골손님을 위해 225마일(약 362㎞)이나 떨어진 곳까지 피자를 배달해준 점원의 이야기가 미국 사회에 감동을 주고 있다.
리치 모건과 아내 줄리는 25년 전 미시간주 배틀 크릭에 살 때 2주에 한번씩 급여를 받을 때마다 동네에 있는 '스티브스 피자'를 찾았다.
돌튼 셰퍼, 안타까운 사연 듣고 3시간30분 운전해 배달
피자 받은 줄리 모건, 페이스북에 감동 사연 올려



【로스앤젤레스=뉴시스】 마지막 삶을 정리하는 오래 전의 고객을 위해 왕복 450마일(약 724km)의 먼거리도 마다하지 않고 새벽에 피자를 배달한 18살 청년 돌튼 셰퍼. <사진=투데이닷컴 캡처> 2018.10.22
【로스앤젤레스=뉴시스】 류강훈 기자 =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의 호스피스 병동에서 마지막 생을 정리하고 있는 과거의 단골손님을 위해 225마일(약 362㎞)이나 떨어진 곳까지 피자를 배달해준 점원의 이야기가 미국 사회에 감동을 주고 있다.

리치 모건과 아내 줄리는 25년 전 미시간주 배틀 크릭에 살 때 2주에 한번씩 급여를 받을 때마다 동네에 있는 '스티브스 피자'를 찾았다. 이 곳에서 먹는 피자를 가장 좋아했기 때문이다.

현재 인디애나주의 인디애나폴리스에 사는 부부는 올해 아내 줄리의 생일에 오래 전의 추억이 깃든 배틀 크릭에 있는 스티브스 피자를 찾아가기로 했었다.



【로스앤젤레스=뉴시스】 10대 청년으로부터 세상에 둘도 없는 값진 피자를 배달받은 리치 모건과 아내 줄리. <사진=CNN 캡처> 2018.10.22
그러나 리치는 암이 급격히 악화돼 부부의 추억여행을 포기했다. 현재 그는 아내의 보살핌 속에 호스피스 병동에서 얼마 남지 않은 삶을 정리하고 있다.

CNN과 NBC 뉴스 등 미 언론들은 22일(현지시간) 리치 모건 부부와 감동적인 피자 배달 사연을 보도했다.

리치 모건과 아내 줄리는 배틀 크릭을 떠나 여러 곳을 이사다녔지만 신혼생활을 시작했던 배틀 크릭의 스티브스 피자를 지금도 최고로 여긴다. 어디를 가든 스티브스 피자를 기준으로 다른 피자의 맛을 평가했을 정도다.

줄리의 친정아버지 데이비드 돌키는 딸과 사위가 스티브스 피자를 먹으러 여행갈 계획을 세웠다가 암 증세가 악화돼 무산된 것을 알고 안타까운 마음에 스티브스 피자에 전화를 걸었다.

돌키는 스티브스 피자의 점원에게 딸과 사위의 안타까운 상황을 이야기하고, 바쁘더라도 문자메시지 한 통 보내줄 수 있겠는지 물어봤다. 단골손님이 오랜만에 가게를 찾아오길 바랐지만 그 계획이 무산됐다는 소식을 듣고 아쉬움이 크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부탁한 것이었다.

그런데 불과 5분 뒤 다시 피자 가게로부터 전화가 왔다. 수화기에선 어떤 피자를 원하느냐는 말이 나왔다.

친정아버지 돌키는 225마일이나 떨어진 가게의 점원이 어떤 피자를 원하느냐고 의외의 질문을 한 것에 놀라면서 엉겁결에 "페퍼로니피자와 버섯피자"라고 대답했다.

돌키에게 전화를 걸어 주문을 받은 이는 스티브스 피자 가게 업주의 손자인 돌튼 셰퍼였다. 18살인 셰퍼는 대뜸 가게 문을 닫고 나서 피자 두 판을 배달해주겠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뉴시스】 줄리 모건이 페이스북에 올린 감동의 피자 사진. <사진=줄리 모건 페이스북> 2018.10.22
믿기 어려운 얘기였다. 미시간주에서 인디애나주까지 배달이 가능한 거리도 아니거니와 스티브스 피자는 원래 배달서비스를 하지 않는 가게였다.

하지만 셰퍼는 정말로 3시간30분이나 차를 몰고 가야하는 장거리 배달에 나섰다. 피자가 도착한 시간은 새벽 2시.

피자 두 판을 들고 먼 길을 왔던 셰퍼는 "전화로 사연을 듣고 두번 생각할 것도 없었다"면서 "이런 일을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고비 한 푼 받지 않았고, 눈 좀 붙이고 가라는 제안에도 아침에 일을 해야한다며 곧바로 돌아갔다.

세상에 둘도 없는 귀한 피자를 받아든 리치와 줄리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고, 줄리는 일주일 전 이같은 이런 스토리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마지막 삶을 정리하는 옛고객을 위해 아무 대가 없이 왕복 450마일(약 724km)을 움직인 18살 청년 셰퍼. 그로부터 세상에서 가장 값진 피자를 건네받은 줄리는 "이 세상에는 더 많은 돌튼 셰퍼가 필요하다"는 소망을 썼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2030 들공부 寮舍요사 2011.06.16 487
2029 들공부 惡 미워할 오, 2010.11.07 936
2028 들공부 嶺東八景영동팔경 關東八景관동팔경 2013.12.11 406
2027 들공부 歷史역사 2012.03.31 398
2026 들공부 老 늙을 노(로)6 2009.09.28 2454
2025 들공부 勞心焦思 2009.04.09 631
2024 들공부 히레사케 2010.11.09 637
2023 들공부 흰두교 2011.07.13 469
2022 자연체험 흉년에 윤달. 2007.10.24 592
2021 들공부 휴일이 사람에게 주어진 것이지, 사람이 휴일에 주어진 것은 아니다 2011.04.05 405
2020 들공부 훈계는 온화함으로 하라 2011.01.22 450
2019 들공부 후집[제69장/전쟁터에도 세월이 흐르면 국화가 핀다.] 2010.10.01 383
2018 들공부 후집[제124장 깨달음이 없으면 참맛도 없다.] 2010.11.17 332
2017 들공부 후집[97장/죽은 후의 모습을 생각해 보라.] 2010.10.20 437
2016 들공부 후집[96장/은자(隱者)는 유유자적하는데 멋이 있다.] 2010.10.20 461
2015 들공부 후집[95장/마음이 비면 외경도 비게 된다.] 2010.10.20 442
2014 들공부 후집[94장/주체성을 가져라.] 2010.10.20 330
2013 들공부 후집[93장/꾸미지 않은 것이 아름답다.] 2010.10.20 495
2012 들공부 후집[92장/자연과 하나됨이 최고의 경지이다.] 2010.10.20 412
2011 들공부 후집[91장/자신을 제어할 수 있어야 한다.]/ 2010.10.20 469
2010 들공부 후집[90장/정신은 사물에 부딪혀 나타난다.] 2010.10.15 453
2009 들공부 후집[89장/온갖 시름을 다 버려라.] 2010.10.15 505
2008 들공부 후집[88장/깨닫지 못하면 절간도 속세이다.] 2010.10.15 438
2007 들공부 후집[87장/ 모든 것은 정신과 생각에 달려있다.] 2010.10.15 378
2006 들공부 후집[86장/진리를 깨달으면 모두가 한결같다.] 2010.10.15 458
2005 들공부 후집[85장/진리는 환상속에서 구한다. ] 2010.10.10 413
2004 들공부 후집[84장/마음에는 하나의 참된 경지가 있다.] 2010.10.10 342
2003 들공부 후집[83장/본성이 맑으면 심신을 건강하게 길러나간다. ] 2010.10.10 375
2002 들공부 후집[82장/자연 그대로의 것이라야 참된 묘미를 나타낸다.] 2010.10.08 338
2001 들공부 후집[80장/인정을 모두 안 다음에는 그저 머리만 끄덕일 뿐이다.] 2010.10.05 374
이전 1 2 3 4 5 6 7 8 9 10... 68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