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도움받기

접시꽃 당신

2016.02.08 03:24

코딱지 조회 수:89

접시꽃 당신



도종환



옥수수잎에 빗방울이 나립니다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습니다

낙엽이 지고 찬바람이 부는 때까지

우리에게 남아 있는 날들은

참으로 짧습니다

아침이면 머리맡에 흔적없이 빠진 머리칼이 쌓이듯

생명은 당신의 몸을 우수수 빠져나갑니다

씨앗들도 열매로 크기엔

아직 많은 날을 기다려야 하고

당신과 내가 갈아엎어야 할

저 많은 묵정밭은 그대로 남았는데

논두렁을 덮는 망촛대와 잡풀가에

넋을 놓고 한참을 앉았다 일어섭니다

마음 놓고 큰 약 한번 써보기를 주저하며

남루한 살림의 한구석을 같이 꾸려오는 동안

당신은 벌레 한 마리 함부로 죽일 줄 모르고

악한 얼굴 한 번 짓지 않으며 살려 했습니다

그러나 당신과 내가 함께 받아들여야 할

남은 하루하루 하늘은

끝없이 밀려오는 가득한 먹장구름입니다

처음엔 접시꽃 같은 당신을 생각하며

무너지는 담벼락을 껴안은 듯

주체할 수 없는 신열로 떨려왔습니다

그러나 이것이 우리에게 최선의 삶을

살아온 날처럼, 부끄럼없이 살아가야 한다는

마지막 말씀으로 받아들여야 함을 압니다

우리가 버리지 못했던

보잘것없는 눈높음과 영육까지도

이제는 스스럼없이 버리고

내 마음의 모두를 더욱 아리고 슬픈 사람에게

줄 수 있는 날들이 짧아진 것을 아파해야 합니다

남은 날은 참으로 짧지만

남겨진 하루하루를 마지막 날인 듯 살 수 있는 길은

우리가 곪고 썩은 상처의 가운데에

있는 힘을 다해 맞서는 길입니다

보다 큰 아픔을 껴안고 죽어가는 사람들이

우리 주위엔 언제나 많은데

나 하나 육신의 절망과 질병으로 쓰러져야 하는 것이

가슴 아픈 일임을 생각해야 합니다

콩댐한 장판같이 바래어 가는 노랑꽃 핀 얼굴 보며

이것이 차마 입에 떠올릴 수 있는 말은 아니지만

마지막 성한 몸 뚱아리 어느 곳 있다면

그것조차 끼워넣어야 살아갈 수 있는 사람에게

뿌듯이 주고 갑시다

기꺼이 살의 어느 부분도 떼어주고 가는 삶을

나도 살다가 가고 싶습니다

옥수수잎을 때리는 빗소리가 굵어집니다

이제 또 한번의 저무는 밤을 어둠 속에서 지우지만

이 어둠이 다하고 새로운 새벽이 오는 순간까지

나는 당신의 손을 잡고 당신 곁에 영원히 있습니다.



도종환 시집 "접시꽃 당신" (실천 문학사 발행) 에서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채근담(菜根譚) 2010.06.17 1398
공지 명상여행이나...관련된 이야기를 쓰는 곳입니다. 2004.11.08 1210
공지 *화란 무엇인가? [2] 2008.11.24 1469
4696 옛날 소개글 2019.07.29 7
4695 김태영...멀리있는 무덤...김영동...멀리있는 빛....김수영 2019.05.12 11
4694 스코틀랜드의 속담 2018.09.22 21
4693 내가 원하는 우리 민족의 사업은...백범.... 2018.05.01 33
4692 깨우치다... 2018.03.07 34
4691 머무름..은.. 2018.02.12 50
4690 역지사지 2017.12.12 37
4689 공자의 사람을 보는 9가지 지혜 2017.09.23 51
4688 간디의 묘비에 새겨진 망국론의 2017.02.09 77
4687 자정기의(自淨其意) 2017.02.09 127
4686 자기 점검 방법...친구를 사귈 때 2016.12.10 72
» 접시꽃 당신 2016.02.08 89
4684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2016.02.08 100
4683 2015.10.22. 서종중학교 전문직업인 진로특강에 대한 학생 소감(자연생태전문가 코딱지) 2015.11.17 110
4682 행복은 비교를 모른다. 2015.10.06 109
4681 진인 2015.05.21 121
4680 공동육아 해와달에 보낸...소개글... 2015.03.30 161
4679 지구여행자... 2015.02.07 158
4678 징기스칸... 2015.01.23 147
4677 소리 2015.01.01 99
4676 '아동인권선언' 2014.12.31 185
4675 (<어린이 행복선언>) 2014.12.31 112
4674 성심성의 2014.11.03 137
4673 착한사람이란.... 2014.10.29 149
4672 석복수행...惜福 修行 2014.07.14 156
4671 인디언의 기도문(수우족) 2014.03.05 332
4670 코딱지 스승님의 말씀.... 2014.03.03 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