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징기스칸...

코딱지2015.01.23 05:53조회 수 186추천 수 8댓글 0

    • 글자 크기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마라
,,,,,,
나는 아홉살 때 아버지를 잃고
마을에서 쫒겨났다.


가난하다고 말하지 마라
,,,,
나는 들쥐를 잡아먹으며 연명했고
목숨을 건 전쟁이
내 직업이고 내 일이었다.


작은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말하지 마라
....
그림자 말고는 친구도 없고
병사로만 10만
백성으로는 어린애 노인까지 합쳐 2백만도 되질지않았다.


배울게 없다고 힘이 없다고 탓하지 마라
...
나는 내 이름도 쓸 줄 몰랐으나
남의 말에 귀기울이면서
현명해지는 법을 배웠다.




너무 막막하다고 그래서 포기해야겠다고 말하지 마라.
....
나는 목에 칼을 쓰고도 탈출했고
뺨에 화살을 맞고 죽었다 살아나기도 했다.



적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었다.
나는 내게 거추장 스러운 것은
깡그리 쓸어 버렸다.



나를 극복하는 그 순간
나는 징기스칸이 되었다...

    • 글자 크기
지구여행자... 소리

댓글 달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채근담(菜根譚) 2010.06.17 1486
공지 명상여행이나...관련된 이야기를 쓰는 곳입니다. 2004.11.08 1243
공지 *화란 무엇인가?2 2008.11.24 1510
4696 옛날 소개글 2019.07.29 19
4695 김태영...멀리있는 무덤...김영동...멀리있는 빛....김수영 2019.05.12 76
4694 스코틀랜드의 속담 2018.09.22 42
4693 내가 원하는 우리 민족의 사업은...백범.... 2018.05.01 51
4692 깨우치다... 2018.03.07 45
4691 머무름..은.. 2018.02.12 67
4690 역지사지 2017.12.12 52
4689 공자의 사람을 보는 9가지 지혜 2017.09.23 66
4688 간디의 묘비에 새겨진 망국론의 2017.02.09 91
4687 자정기의(自淨其意) 2017.02.09 140
4686 자기 점검 방법...친구를 사귈 때 2016.12.10 90
4685 접시꽃 당신 2016.02.08 107
4684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2016.02.08 114
4683 2015.10.22. 서종중학교 전문직업인 진로특강에 대한 학생 소감(자연생태전문가 코딱지) 2015.11.17 133
4682 행복은 비교를 모른다. 2015.10.06 121
4681 진인 2015.05.21 136
4680 공동육아 해와달에 보낸...소개글... 2015.03.30 178
4679 지구여행자... 2015.02.07 173
징기스칸... 2015.01.23 186
4677 소리 2015.01.01 112
4676 '아동인권선언' 2014.12.31 198
4675 (<어린이 행복선언>) 2014.12.31 1387
4674 성심성의 2014.11.03 151
4673 착한사람이란.... 2014.10.29 163
4672 석복수행...惜福 修行 2014.07.14 186
4671 인디언의 기도문(수우족) 2014.03.05 361
4670 코딱지 스승님의 말씀.... 2014.03.03 229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57다음
첨부 (0)